여행정보

  • 여행정보

여행정보

home > 여행정보 > 여행정보

제목 백아도 등록일 2019.03.20 21:03
글쓴이 대부해운 조회 244

흰 어금니를 닮은 섬 백아도


백아1.jpg

백아도 선단여바위

백아도()는 지도상으로 보면 주위가 모두 벼랑으로 배를 댈 만한 곳이 거의 없는 섬이다. 백아도의 원래 이름은 ‘배알’이었는데 행정구역을 개편하면서 섬의 모양이 흰 어금니처럼 생겼다고 해서 백아도로 불리게 되었다. 백아도 앞바다에 떠 있는 선단여바위()는 생김새도 심상치 않지만 전해 내려오는 전설마저 슬프게 다가온다.

아주 옛날 늙은 부부와 남매가 살고 있었는데 갑자기 부모님이 돌아가시자 외딴 섬에 살던 마귀할멈이 여동생을 납치해 갔다. 남매는 어쩔 수 없이 떨어져 살게 된다. 그 후 성인이 된 오빠가 배를 타고 나갔다가 풍랑을 만나 이름 모를 섬에 피신하게 되었는데 그 곳에서 아름다운 아가씨를 만나 사랑에 빠지게 된다. 이 아가씨가 바로 어릴 적 헤어졌던 여동생이었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하늘에서 선녀를 보내 둘의 관계를 설명하지만 이들은 끝내 그 사실을 인정하지 않으려고 한다.

고집을 부리는 이들에게 하늘은 오빠와 여동생 그리고 마귀할멈에게 차례로 번개를 내리친다. 그 후 이곳에 세 개의 바위가 우뚝 솟아났는데 사람들은 이것을 ‘총각바위’, ‘처녀바위’, ‘할미바위’라 하기도 하고 선녀가 이를 안타까워 붉은 눈물을 흘리며 하늘로 올라간 곳이라 하여 ‘선녀단’이라고 했다. 세월이 지나면서 지금은 ‘선단여바위’라 부르고 있다.

덕적군도의 야생화


백아2.jpg

꿩의 바람꽃


백아3.jpg

제비꽃


백아4.jpg

양지꽃


제공처:인천관광공사[네이버 지식백과]백아도 · 선미도 (인천 보물섬에서 놀자)

다음글 | 울도/굴업도 FILE
이전글 | 지도/문갑도 FILE